언론보도 모음 [노동넷 뉴스클리핑]|[KINDS 종합일간지 검색]
번호 : 562
글쓴날 : 2001-09-21 19:05:40
글쓴이 : 운영자 조회 : 659
제목: [서울경제] 대우車매각- GM과 MOU 체결

[대우車매각] GM과 MOU 체결  
대우차 매각 협상이 마침내 타결됐다.
대우차와 산업은행, GM은 21일 오전 대우차 매각 조건과 향후일정, GM 그룹과
채권단이 공동 출자하는 신설법인 설립절차 등을 담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로써 국내 자동차산업이 현대ㆍ기아차 독주체제에서 벗어나
제네럴모터스(GM)-대우차와 시장을 양분하고 삼성-르노가 틈새시장을 노리는
새로운 구도로 재편될 전망이다.

GM은 MOU 체결 즉시 실사에 착수, 올해 안에 구속력있는 본계약이 체결된다.

양해각서에 따르면 전체 매각가격은 군산ㆍ창원공장 등 자산부문 12억달러, 대우차
상거래부채 8억3,400만달러 등 모두 20억3,400만달러로확정됐다.

양측은 GM이 현금으로 4억 달러, 채권단도 현금으로 1억9,700만 달러를각각 출자한
신설법인(GM 67%, 채권단 33%)을 설립키로 했다.

GM은 지분67%중 GM 본사가 50% 이내를 보유한 최대주주가 돼 대우차 경영진의
협력아래 신설법인을 경영하고 GM 계열사들이 잔여지분 17%를 보유하기로 했다.

신설법인은 대우차 해외법인의 차입금 약 3억2,400만 달러를 부채로 인수할
예정이다.

신설법인은 5억1,000만 달러 한도에서 퇴직금, 판매보증금, 협력업체 채무등
영업부채를 인수하고 재고자산도 인수대상 자산에 포함시킬 예정이다.

신설법인은 또 22개 해외판매법인과 이집트, 베트남 생산법인을 인수대상에
포함하기로 했다.

부평공장은 계속 가동해 완성차,엔진, 변속기, 부품을 위탁 생산하며 향후
적절하다고 판단할 경우 인수하기로 했다.

채권단은 대우차 영업 및 자산을 신설법인에 이전하는 대가로 신설 법인의 장기
우선주 12억 달러에 대해 평균 3.5% 배당을 받게 된다.

채권단은 또 20억 달러 한도에서 장기 운영자금을 신설법인에 대출하기로했다.

인수에서 제외된 법인과 일부 법인에 대해서는 신설법인이 부품 공급 및
기술지원을 계속할 계획이다.

세계 1위 자동차 회사인 GM이 대우차를 인수해 설립하는 신설 법인은 연간 약 50억
달러 규모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양측은 밝혔다.

특히 협상과정에서 GM이 정부로부터 얻어낸 특별소비세 유예 등 각종 세제혜택을
감안하면 국내 자동차 시장은 예상보다 더 빨리 재편될 것으로 보인다.

 


글쓰기 답글쓰기 수정하기 지우기
 
홈으로 이전글 목록 다음글

Contact to Webmaster || Copyleft by 대우자동차 공투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