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모음 [노동넷 뉴스클리핑]|[KINDS 종합일간지 검색]
번호 : 581
글쓴날 : 2001-09-26 08:19:24
글쓴이 : 운영자 조회 : 1364
제목: [한국경제]"GM, 대우차 부평공장 가동률 70%까지 끌어올릴 계획"

 "GM, 대우차 부평공장 가동률 70%까지 끌어올릴 계획"

[주요뉴스, 산업/기업] 2001.09.25 (화) 16:27

미국 GM은 장기 생산공급계약을 체결키로 한 대우자동차 부평공장의 가동률을 현재
39%에서 조기에 70%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정건용 산업은행 총재가 25일
말했다.

정 총재는 이날 "GM이 최장 6년간 장기공급계약을 체결키로 했지만 도중에
부평공장을 인수할 가능성이 높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GM이 부평공장을 인수할 경우 종업원퇴직충당금과 차입금 등 일부 부채를
떠안는 조건을 달기로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GM은 장기공급계약을 체결한뒤 기술 부품 신차등의 공급및 설비자금 지원을 통해
부평공장의 채산성을 높일 구상을 갖고 있으며 이를 위해 신규 고용도
검토중이라고 정 총재는 말했다.

한편 채권단은 GM-대우에 지원키로 한 20억달러 한도의 운영자금중 7억5천만달러는
매년 1억5천만달러씩 5년간 연 6.5%에 빌려주고 나머지는 시장금리를 적용,
대출해주기로 했다.

또 GM-대우의 자본금은 GM(4억달러)과 채권단(2억달러)의 출자금 6억달러에
10배(12억달러)로 할증 발행되는 우선주 자금(1억2천만원)을 합쳐 7억2천만달러로
결정됐따.부채 8억달러를 감안하면 신설법인의 부채비율은 1백11%이다.

GM-대우의 경영권은 GM이 독자적으로 행사하되 채권단도 33%의 지분을 갖고 있는
만큼 이사 10명중 3명은 채권단이 선임하도록 합의했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글쓰기 답글쓰기 수정하기 지우기
 
홈으로 이전글 목록 다음글

Contact to Webmaster || Copyleft by 대우자동차 공투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