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모음 [노동넷 뉴스클리핑]|[KINDS 종합일간지 검색]
번호 : 582
글쓴날 : 2001-09-26 08:21:37
글쓴이 : 운영자 조회 : 1232
제목: [연합뉴스] 대우차, GM 매각 후에도 경영독자성 유지할 듯

대우차, GM 매각 후에도 경영독자성 유지할 듯

[주요뉴스, 경제] 2001.09.26 (수) 06:14

(서울=연합뉴스) 강의영기자 = 대우자동차는 미국 제너럴모터스(GM)에
인수되더라도 경영의 독자성과 일부 경영진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GM코리아는 26일 내놓은 `양해각서(MOU) 체결 발표에 대한 GM의 배경설명'이란
자료에서 "대우차는 경영 독자성을 갖고 갖고 GM과 보조를 맞춰 세계시장에
진출하게 되며 특히 기존 종업원과 경영진을 유지, 이미 보유한 경영능력을 최대한
활용함으로써 조직을 신속하게 안정화.정상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GM코리아에 따르면 GM은 오펠, 홀덴, 사브 등 각 그룹사가 경영의 독자성 및
브랜드를 유지하면서도 핵심역량과 강점을 서로 활용할 수 있도록 기업을 운영하는
전통을 갖고 있다는 것. 

이기섭 GM코리아 상무는 이와 관련, "GM의 기본방침은 경영주체 등 조직과 역량을
최대한 흔들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글로벌 스탠더드에 맞춰 이익.손실을 책임지고
운영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GM측 자료는 또 대우차도 GM그룹의 일원으로 GM이 개발중인 첨단 수소연료전지나
텔레매틱스 기술 및 노하우 등을 시간차 없이 공유할 수 있게 되고 품질, 성능,
안전성, 배출가스 규제 등의 측면에서 세계적 기준에 맞도록 개선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GM은 이와 함께 "대우차의 기술.연구개발(R&D).디자인.제조능력도 높은 평가를
받고 있지만 GM그룹의 역량과 합쳐지면 큰 시너지 효과를 나타낼 것"이라며
"서울대와 포항공대, 한국과학기술원(KAIST) 등 대학 및 연구소와의 특정기술개발
프로젝트 활동도 더욱 강화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채권단은 `대우차'라는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할 업체에 투자하는 기회를
갖게 됐고 한국의 부품업체들도 GM그룹사가 해마다 구매하는 부품이
1천450억달러에 달하는 점을 감안하면 엄청난 성장가능성을 눈 앞에 두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상무는 "GM이 대우차를 인수하려는 것은 한국 자동차산업의 독창적인 저력을
높이 평가했기 때문"이라며 "하청기지화 주장은 기우 중의 기우로 하청기지 하나
만드려고 4년간 공을 들이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keykey@yonhapnews.co.kr 
(끝)

<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글쓰기 답글쓰기 수정하기 지우기
 
홈으로 이전글 목록 다음글

Contact to Webmaster || Copyleft by 대우자동차 공투본